KDI, 올해·내년 경제성장률 모두 하향 조정
KDI, 올해·내년 경제성장률 모두 하향 조정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11.1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연합뉴스)
(이미지=연합뉴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모두 하향 조정했다.

13일 KDI는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각각 2.0%, 2.3%로 전망했다. 지난 5월에 전망했던 것보다 각각 0.4%포인트, 0.2%포인트 낮춰 잡은 것이다. 올해와 내년 전망치 모두 한국은행이 추정한 잠재성장률(2.5~2.6%)를 밑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1일 성장률이 2.2~2.3% 이상 달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올해 성장률이 2.0% 정도에 그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김성태 KDI 경제전망실장은 ‘2019년 하반기 경제전망’ 브리핑에서 “투자 부진이 제조업 부진으로 이어지고, 민간소비에 영향을 미치며 전반적 성장세가 낮아졌다”며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불확실성이 지난 2~3분기에 크게 부각되면서 성장세가 많이 약화했다”고 하향 조정 배경을 설명했다.

KDI는 최근 우리 경제는 대내외 수요가 위축되면서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낮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내수는 소비와 투자 모두 민간부문을 중심으로 부진하고 수요 위축에 따른 수출 부진은 우리 경제의 성장세를 제약하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급락하던 경기종합지수가 최근 횡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경제 관련 심리지수도 미약하게나마 개선되고 있어 경기 부진이 심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에 내수와 수출의 개선이 제한적 수준에 머묾면서 올해보다 소폭 높은 수준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KDI는 내다봤다.

김 실장은 “최근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호이보하고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등 심리지표가 반등하는 모습이 보였다”며 “대외 여건이 갑작스럽게 나빠지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지금 저점 근방에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올해 7.0%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 설비투자는 내년 반도체 수요 회복가 기저효과의 영향으로 8.0% 감소하는 데 그쳐 올해(-4.1%)보다 감소세가 완화될 것으로 KDI는 분석했다.

내년 민간소비는 올해(1.9%)보다 소폭 높은 2.1%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미약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은 신흥국의 투자수요 확대가 상품 수출의 증가로 이어지면서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수출액은 9.6% 줄겠지만, 내년에는 4.0% 늘어날 것이라는 게 KDI의 전망이다. 경상수지는 올해(575억달러 흑자)와 비슷한 589억달러 내외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경제 전망과 관련해 KDI는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긴장 등 대외 하방 위험이 재차 부각될 경우 우리 경제의 개선이 지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글로벌 반도체 수요가 빠르게 회복할 경우 우리 경제의 성장세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