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서울시 최초‘일상생활 동작 훈련실 ’운영
관악구, 서울시 최초‘일상생활 동작 훈련실 ’운영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9.11.0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보건소 최초 11월 중 ‘일상생활 동작 훈련실’ 설치 및 운영
(사진=관악구 제공)
(사진=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서울시 보건소 최초로 ‘일상생활 동작 훈련실’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료기관에서 퇴원한 예비 장애인 또는 재가 장애인이 일상생활에 조기 적응할 수 있도록 교육·훈련해 예전처럼 주체적이고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기 위한 취지다.

‘일상생활 동작 훈련실’은 11월 중 관악구보건지소(주소) 1층 재활치료실 내 작업치료실에 마련된다.

사업 대상은 병원에서 퇴원한 예비 장애인, 일상생활평가(MBI)에서 의존적임에 해당되는 장애인 중 독립적 일상생활활동 훈련 의지가 있는 장애인 등이다.

구는 이들을 대상으로 옷 입고 벗기, 식사하기, 화장실 이용하기, 도구를 사용한 수단적 일상생활 등 자체 개발한 맞춤형 조기적응 프로그램을 운영해 장애인의 지역사회로의 빠른 복귀를 지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관악구는 지난 7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창립기념식에서 장애인 특화차량 기탁금을 전달받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로부터 기부 받은 기탁금은 장애인 특화차량 구매를 위해 사용되며, 구는 중증장애인들이 재활치료, 건강검진, 건강증진 프로그램 등에 보다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이송을 지원하고 보건의료서비스 이용 접근성 향상에 노력할 계획이다.

구는 앞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희망 두드림 음악치료교실’을 운영하는 등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과 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 확대 및 건강권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쓸 예정이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