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신임대표에 이건준 BGF 사장 내정
BGF리테일 신임대표에 이건준 BGF 사장 내정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0.3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 개최되는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
BGF 신임대표엔 홍정국 부사장 선임…11월1일부터 업무수행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 내정자(좌)와 홍정국 BGF 대표(우).(사진=BGF)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 내정자(좌)와 홍정국 BGF 대표(우).(사진=BGF)

BGF그룹은 31일 이사회를 열어 편의점 CU의 운영사인 ㈜BGF리테일과 투자회사인 ㈜BGF의 신임 대표이사를 각각 내정 및 선임했다.

BGF리테일의 신임대표는 이건준 현 BGF 사장이 내정됐다.

이건준 내정자는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삼성그룹을 거쳐 1993년 BGF그룹에 입사한 이후 영업기획팀장, 전략기획실장, 경영지원부문장 등을 역임했다.

이 내정자는 편의점 사업 전반에 대한 전문성과 조직운영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와 컨트롤타워인 기획부서와 경영전략본부를 총괄해온 만큼 그룹 내 대표적인 전략통으로 알려졌다.

또 투자회사인 BGF를 이끌면서 회사 분할 이후 조직의 조기 안정화와 함께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기반을 성공리에 구축했다.

이 내정자는 가맹점과의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내실 성장에 집중하고, 성장성이 높은 해외 신흥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CVS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이건준 내정자에 대한 최종 선임의 건은 내년 3월에 개최되는 주주총회에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다.

투자회사인 BGF의 신임대표는 홍정국 현 BGF 부사장(전략부문장)이 선임됐다. 홍 신임대표는 11월1일부터 BGF 대표로 업무를 추진한다.

홍정국 신임 대표는 2013년 BGF그룹에 입사해 전략기획본부장, 경영전략부문장 등을 역임했다.

홍 신임 대표는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차별화된 사업경쟁력을 확보하고, 몽골 등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는 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홍 신임 대표는 이번 인사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그룹의 신성장동력을 발굴·육성하는 것에 집중할 예정이다.

BGF그룹은 “이번 인사로 경영진의 세대교체와 함께 강력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함으로써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해 향후 지속 성장의 기반을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