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하 한샘 회장 퇴임…후배 양성 매진
최양하 한샘 회장 퇴임…후배 양성 매진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0.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 만에 경영일선서 물러나…전문경영인으로 강승수 부회장 선임 예정
최양하 한샘 회장이 25년 만에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사진=한샘)
최양하 한샘 회장이 25년 만에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사진=한샘)

최양하 한샘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후배 양성에 매진한다.

한샘은 최양하 회장이 10월31일자로 스스로 회장직에서 내려와 명예 퇴임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1979년 한샘에 입사해 1986년 부엌가구 부문을 업계 1위로 올려놓은 데 이어 1997년 종합 인테리어 부문도 업계 1위로 등극시켰다. 최 회장은 1994년 대표이사 전무에 오른 후 25년간 회사를 이끌어 왔다.

앞서 최 회장은 그간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고 직원들에게 혼란을 주지 않기 위해 사전에 퇴임 날짜를 밝히지 않고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준비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후배 양성을 위한 교육 및 사업 기회 마련의 뜻을 밝혀온 만큼, 퇴임 후에 이와 관련한 청사진을 구상할 계획이다.

최 회장은 “한샘은 사실 성공 사례보다는 실패 사례가 많은 회사다. 우리가 겪은 시행착오를 한 번쯤 정리해 다른 이들에게 전수하는 것도 내 역할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며 후배들을 위한 활동에 매진하고자 하는 의지를 전했다.

이와 관련해 최 회장은 다음날인 11월1일 사내 월례조회를 통해 직원들에게 입장을 공식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샘은 최 회장의 역할을 이어 받아 전사를 지휘할 전문경영인으로 강승수 부회장(1965년생 54세)을 조만간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또 재무를 책임졌던 이영식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해 전략기획실을 총괄적으로 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