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대표 “백도어 설치는 자살행위”
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대표 “백도어 설치는 자살행위”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10.1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정부와 '노 백도어 협약' 서명할 의향 있어”
(이미지=국회 의사중계시스템)
(이미지=국회 의사중계시스템)

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대표는 18일 “기업의 백도어 설치는 자살행위와 같다”며 “화웨이는 과거, 현재는 물론, 향후에도 절대 (통신장비에) 백도어를 설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멍 샤오윈 대표는 이날 국회 과각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개방적이고 투명한 자세로 어떤 정부가 의혹해소를 요구해도 적극 응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화웨이의 보안 이슈는 화웨이가 자사 통신장비에 백도어를 설치해 각국의 민감 정보를 탈취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시작됐다. 화웨이 설립자가 중국 인민해방군 공병 출신인 만큼, 정부의 요청에 자유롭지 못할 것이란 추측 때문이다.

미국이 주도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후 현재 글로벌로 이슈가 확산된 상황으로, 일본과 호주 등도 화웨이 장비 도입을 배제키로 한 바 있다.

특히 영국이 화웨이의 소프트웨어 기술력과 보안성 검증을 위해 마련한 ‘화웨이 사이버 보안 평가 센터’는 올해 보고서를 통해 화웨이 장비에 백도어를 발견하진 못했지만, △보안 코딩의 기본 사항을 지키지 않고 있고 △안전하지 않은 기능과 라이브러리 활용 △보안 툴들의 경고 사항을 무시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멍 샤오윈 대표는 이와 관련해 “화웨이는 170개국에서 30억명 이상에 통신장비를 제공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보보안이슈가 발생한 적은 없었다. 회사의 이익보다 정보보안을 우선한다”고 말했다.

또 화웨이 사이버 보안 평가 센터의 지적에 대해선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지만, 엔지니어링 측면에서 기술적으로 보안개선을 제안한 것”이라며 “지적을 받아들이고 개선 프로젝트를 이미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과 무선망 구축계약을 맺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북한과 전혀 거래 내역이 없다”며 “비즈니스에서 철저히 해당국가의 법률, 법규를 준수한다. 한국을 포함해 미국, EU 등의 수출입 관련 법규도 모두 준수한다”고 해명했다.

이날 국감장에선 화웨이가 중국정부에 자료를 넘기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화웨이의 정관에는 기업이 보유한 자료를 국가가 달라고 하면 의무적으로 주게 돼 있다”며 “이게 중국의 사이버 보안법”이라고 지적했다.

멍 샤오윈 대표는 “중국의 어떤 법도 기업에게 정보, 첩보활동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화웨이도 어떤 정보활동을 요구받은 적이 없다. 설사 그런 일이 있다 해도 단언 거절할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한국을 포함해 글로벌 각국의 정부와 노 백도어 협약에 서명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