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보상운동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사업’ 추진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사업’ 추진
  • 김진욱 기자
  • 승인 2019.10.1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문화재청 공모사업 선정...국비 지자체 최고금액 확보

대구시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이 문화재청에서 주관한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

10일 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2019년에 이어 ‘2020년 세계기록유산 홍보 지원 사업’을 공모·발표했다.

한국의 세계기록유산은 총16개로 세계기록유산 소장 및 관련기관이 위치한 광역·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이번 공모사업에서 7개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시는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사업’으로 국비 5억5000만원을 받는다.

특히 올해 사업에 3억4400만원을 확보한데 이어 내년도 사업으로는 국비총액 17억6300만원 규모에 지자체 최고금액인 5억5000만원을 지원받아 국채보상운동 정신 세계화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사업’은 전국 10여 곳에 흩어져 있는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세계기록유산 2475건)을 소장하고 있는 타 기관과 협력해 디지털 기록물로 집대성하고, 전 세계인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기록물 언어번역 및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2021년까지 추진한다.

올해 1차년도 사업으로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 국제 컨퍼런스 개최 △ 기록물 사진 촬영 △ 외국어 번역(영어), 내년도 2차년 사업에 △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 아카이브 서비스 시스템 구축 △ 홈페이지 다국어 서비스 △ 기록물 언어번역(중국어, 일어) △국채보상운동 아카데미 운영 등으로 확대한다. 2021년도에 기록물 디지털화를 완료해 향후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전시관의 전시콘텐츠로도 활용한다.

권영진 시장은 “국채보상운동 정신 세계화를 위해 기록물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남북공동 조사.연구, 기록물 전시관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시의 위상에 걸맞게 세계기록유산의 보존과 활용, 해외확산을 꾸준히 확대해 유네스코 도시로 성장.발전해 나아가는 데 시정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구/김진욱 기자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