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전국 보급 추진
오산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전국 보급 추진
  • 강송수 기자
  • 승인 2019.10.0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 설명회 개최
(사진=오산시)
(사진=오산시)

경기도 오산시는 지난 8일 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자체 개발해 특허를 취득한 ‘체납자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의 전국 보급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이날 열린 설명회는 곽상욱 시장을 비롯해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경기도 체납관리부서와 전국 100여개 지자체 체납담당 공무원 등 150여명 참석했다.

시가 개발한 체납차량 번호판 통합 영치시스템은 GPS위치기반 빅 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체납자, 체납차량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있도록 한 시스템으로 지난 1월 특허(특허명:기관서버를 포함하는 체납 관리 시스템 및 방법)를 취득했다.

체납차량에 대한 GPS 적발 위치를 취합하고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서버에 축적하여 유효한 빅데이터 정보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분석 기법으로, 단속할 불법차량의 지난 경로 추적 등 향후 출현할 위치에 대한 예측 단속이 가능하다.

최문식 징수과장은 “자동차 지방세, 세외수입과태료, 운행정지명령신고차량, 도로교통위반, 고속도로 사용료 체납, 전용차선 위반 등 불법 체납차량의 발생은 공평한 조세정의에 어긋날 뿐 아니라, 체납이 각종 불법으로 이어져 국민들의 안전한 생활을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면서 “시가 개발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이런 불법 체납을 효율적으로 단속하고 예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자체 개발한 시스템을 전국 250개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 도로공사 등으로 확대 보급해 불법 및 체납차량에 대한 기관 간 정보 공유는 물론 불법 차량에 대한 빅 데이터 기법으로 전국적인 추적관리 및 단속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ssk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