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도 '검찰개혁' 촛불… "300만명 집결 추산"
이번 주말도 '검찰개혁' 촛불… "300만명 집결 추산"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0.0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달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 (사진=연합뉴스)
지난 달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 (사진=연합뉴스)

토요일인 5일 다시 한 번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이 켜진다.

4일 경찰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5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8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를 연다.

이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면서 조 장관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를 비판하고, 검찰 개혁의 실현을 촉구하고 있다.

주말 집회가 열리는 것은 지난달 21일, 28일에 이어 세 번째다. 지난주에는 주최 측 추산 200만명이 집결한 것으로 추산됐다.

주최 측은 이번 주말에는 집회 규모가 더 커져 300만명의 인파가 모여 목소리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집회 허가 문제 등으로 경찰에 낸 집회 신고 인원은 10만명이다. 지난주에는 8000명의 인원을 신고한 바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 등은 주최 측이 여론을 호도하기 위해 집회 참석 인원을 부풀렸으며 집회장소 면적 등을 고려할 때 실제 참석인원은 5만명 정도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같은 날 보수 성향의 정당과 시민단체 등은 서초동에서 조국 장관과 문재인정부를 규탄하는 맞불 집회를 연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낮 12시30분부터 서초경찰서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 계획이다. 신고 인원은 5만명이다.

보수 성향인 자유연대도 지난주에 이어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초역 6번 출구 근처에서 조 장관 반대 집회를 열기로 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