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4개 계열사, 2019년 하반기 신입 공채 원서 접수 시작
LS그룹 4개 계열사, 2019년 하반기 신입 공채 원서 접수 시작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9.2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선·산전·동제련·엠트론 등 9월30일 오후 3시까지 온라인 원서 접수 마감
이달 서울 한양대학교 올림픽체육관에 마련된 LS그룹 채용 부스에서 상담받는 취업준비생들. (사진=LS그룹)
이달 서울 한양대학교 올림픽체육관에 마련된 LS그룹 채용 부스에서 상담받는 취업준비생들. (사진=LS그룹)

LS그룹은 오는 9월 30일까지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한다. 모집 규모는 100여명으로 수시채용까지 합하면 연간 1000여명 수준이다.

LS는 매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LS전선, LS산전, LS-Nikko동제련, LS엠트론 등에서 신입 사원을 채용 중이다. 다만 E1의 경우 지난 15일 지원서 접수가 마감됐다.

지원서는 각 계열사 채용사이트에서 9월30일 오후 3시까지 접수 가능하다. 서류전형, 인공지능(AI)면접, 실무진 면접, 임원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된다.

모집 직군은 영업, 생산, 품질, 설계, 지원, 연구·개발(R&D) 등 다양하며 대상은 4년제 정규대학(원) 기 졸업자와 내년 2월 졸업예정자 등이다.

LS는 면접관의 성향이나 선입관에서 벗어난 객관적이고 구직자가 응시하기 편리한 방식의 AI면접을 도입해, 산전, 동제련, 엠트론 등에서 우선 시행하고 이를 그룹 차원으로 확대하고 있다.

올해 채용 슬로건은 ‘가치 있는, 같이 하는’이다. 최근 취업 준비생들이 자신에 대한 가치와 직무에 대한 가치 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향을 반영하고 LS의 경영철학인 LS파트너십(LS partnership)이 연상되도록 만들었다는 게 LS 측의 설명이다.

또 그룹과 계열사를 소개하는 공채 모션 그래픽을 제작해 동영상을 통해 지식이나 정보를 습득하는 데 익숙한 세대에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LS는 학자금, 경조비, 주택자금, 의료, 교육, 휴가 등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성과주의 보상, 주 40시간 근무문화 정착, 직무순환 프로그램 등 다양한 제도를 시행해 구성원들의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