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아지는 변동·고정금리 역전폭에 대출자 계산 복잡해져
좁아지는 변동·고정금리 역전폭에 대출자 계산 복잡해져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09.2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기준 고정·변동금리 차이 0.38%포인트
"지금은 고정금리로 대출받았다가 나중에 갈아타는 것도 방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의 추가 기준금리 인하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시중은행의 대출 금리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이에 최근 1년여간 이어진 고정·변동금리 역전현상에도 변동이 생기면서 대출자들의 계산도 더욱 복잡해졌다.

23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혼합형(보통 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근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주택담보대출을 가장 많이 취급하는 KB국민은행의 경우 23~29일 기준 혼합형 금리는 2.36~3.86%다. 이는 전주보다 0.11%포인트, 한 달 전(8월 `9일~8월 25일)의 2.13~3.63%보다 0.23%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혼합형 금리가 매일 바뀌는 다른 은행의 경우 23일 기준으로 신한은행 2.73~3.74%, 우리은행 2.58~3.58%, 농협은행 2.36~3.77%다. 한 달 전(8월 23일)보다 각각 0.22%포인트 높다.

변동금리는 몇 달간 내림세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국민은행의 변동금리는 신규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기준 2.74~4.24%로, 전달보다 0.16%포인트 내렸다.

고정·변동금리의 차이는 국민은행을 기준으로 0.38%포인트다. 지난 6월 17일 0.9%포인트까지 벌어졌던 차이가 줄어든 것이다.

보통은 고정금리 대출이 위험을 피하는 대가로 변동금리 대출보다 이자율이 높지만, 지난해 말부터 고정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역전현상이 발생했다.

아직 역전현상은 여전하지만 지난달 금융채 5년물 금리가 바닥을 찍고 반등하면서 고정금리도 9월 들어 오르고 있다.

지난달 16일 1.301%로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던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이후 점점 올라 지난 20일 1.584%로 마감했다.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큰 만큼 대출자의 계산도 복잡해졌다.

은행직원들도 고정금리와 변동금리 중 무엇을 택할지 쉽게 조언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다만 금리 추이, 상환계획, 수수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일단 변동금리는 계속해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중론이다.

한국은행이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한 데 이어 추가 인하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시장에서는 연내에 한차례 인하에 이어 내년 추가 인하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변동금리는 국내 8개 은행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 코픽스를 기준으로 한다. 기준금리 인하는 은행 수신금리 하락으로 다시 코픽스 조정으로 이어져 변동금리를 낮추게 된다.

고정금리의 기준인 금융채도 현재는 오름세지만, 시장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안전자산인 채권 쏠림 현상에 따라 얼마나 이어질지는 예단하기 힘들다.

신규대출을 계획하고 있다면 지금은 고정금리가 유리해 보인다.

한 은행 관계자는 “지금 고정(혼합형) 금리 하단이 2%대 초·중반대로, 2015년 안심전환대출보다 낮거나 비슷한 수준”이라며 “아직은 고정·변동금리 차이가 어느 정도 있기 때문에 한은에서 금리를 추가로 내린다 하더라도 시장에 반영되기까진 시간이 조금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지금은 조금 더 저렴한 고정금리로 대출을 받았다가 금리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나중에 갈아타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다만 갈아탈 때는 변동금리가 추가로 인하될 수 있으므로 시장 변동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환 시점을 가늠하는 게 좋다. 이때 단순히 이자 절감 비용뿐만 아니라 중도상환 수수료를 내야 하는지, 대출한도가 줄어들지는 않는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