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태풍 피해농가 복구에 임직원들 나서
NH투자증권, 태풍 피해농가 복구에 임직원들 나서
  • 이고운 기자
  • 승인 2019.09.1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투자증권)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이 17일 임직원 50명과 함께 태풍 피해를 입은 경기도 파주시 당동2리 버섯농가를 방문해 비닐하우스 재설치를 위한 뼈대 보강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17일 태풍 링링과 연이은 폭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도 파주시 당동2리 마을을 찾아 복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50여 명이 도농(都農)협동사업인 ‘또 하나의 마을’ 운동을 통해 결연을 맺은 전국 31개 마을 중 한 곳인 당동2리의 마을을 방문했다.

NH투자증권 임직원들은 태풍과 폭우가 지나간 마을의 농작물, 시설물 등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쓰러진 나무 및 훼손된 비닐하우스 등을 복구하는 작업을 했다.

이에 앞서 태풍 링링이 지나갔던 지난 9일에는 ‘또 하나의 마을’ 전체 31개 마을에 대해 태풍 피해조사를 실시하였고, 작년 게릴라성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 당시에도 NH투자증권은 결연 마을에 신속히 조사를 실시해 피해지역인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호랑이 배꼽마을에 복구활동에 필요한 포크레인을 지원한 바 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명절을 앞두고 찾아온 태풍 피해에 농업인들의 아픔과 고충이 상당함을 느꼈다”면서 “NH투자증권은 농민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조속한 피해 복구와 지원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lgw@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