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주간 맞아 민선7기 향후 청년정책 방향 제시
대전시, 청년주간 맞아 민선7기 향후 청년정책 방향 제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09.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과 주거 안정으로 청년 자립기반 만들 것"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청년일자리 창출과 주거 안정으로 청년 자립기반 만들것에 대해 밝히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청년일자리 창출과 주거 안정으로 청년 자립기반 만들것에 대해 밝히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가 청년주간을 맞아 민선7기 향후 청년정책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시는 18일 취업·창업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청년의 삶을 돌보는 주거안정 관련한 내용을 골자로 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우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는 2020년 행안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를 통해 기업의 직무체험 및 취업지원 사업으로 총 390억원을 투입한 1900개의 일자리를 발굴하고, 5대 권역별 창업플랫폼을 조성해 2000개의 스타트업을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술개발부터 비즈니스까지 종합적으로 지원되는 창업플랫폼은 오는 11월 창업성장캠퍼스 개소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대학혁신창업스타트업타운과 소셜벤처 창업플랫폼이 어은동과 옛 도청사에서 각각 문을 연다.

최근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도 2022년까지 도시첨단산업단지 완공을 목표로 250개 기업 입주와 1500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전망이다.

또한, 대전시는 지역 내 17개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의무채용 30%가 적용되는 혁신도시법 개정의 국회 본회의 통과에도 총력을 기울여 연 900명 규모의 일자리를 확보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는 청년의 삶을 돌보는 정책 중 하나인 주거 안정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청년, 신혼부부에게 공공임대주택인 대전드림타운 3000호를 2025년까지 공급해 경제적인 주거 기반을 마련한다.

이 외에도 대청넷, 청년공간 참여자 등과 현장 소통을 통해 청년의 시정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가고, 청년 주도의 정책제안도 적극 반영해 ‘청년에 의한’ 청년정책을 실현해나갈 방침이다.

허태정 시장은 “앞으로 청년들이 사회 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청년들의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청년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향후 민선 7기 청년정책의 방향성”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