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순하리 요구르트’ 미국 수출
롯데주류, ‘순하리 요구르트’ 미국 수출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9.1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롯데주류)
(이미지=롯데주류)

롯데주류가 ‘순하리 요구르트’를 미국에 수출한다고 17일 밝혔다.

수출전용제품 ‘순하리 요구르트’는 요구르트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을 살린 제품으로 미국에서는 순하리 유자, 복숭아, 사과, 딸기에 이어 다섯 번째로 선보이는 순하리 시리즈다.

제품명 ‘순하리’를 한글로 표기한 다른 나라 수출 제품과는 달리, 미국 수출품은 영문 ‘SOON HARI YOGURT SOJU’로 디자인됐다. 롯데주류는 미국 현지인들에게 브랜드와 제품의 특징을 직관적으로 전달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롯데주류는 이달 초 초도 수량 19만병(360ml)을 미국에 공급한 바 있다. 모두 대형마트를 통해 판매하며, 이달 중순 서부지역에서 우선 선보인 뒤 동부지역으로 판매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이번 수출품은 대용량 제품에 익숙한 미국 현지인을 위해 출시한 750ml 대용량 ‘순하리 복숭아’에 이어 현지 실정을 고려해 디자인한 맞춤 제품”이라며 “미국에서 ‘순하리’가 한국 소주를 대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순하리’는 지난 2015년 첫 수출 이후 매년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이며 미국, 캐나다, 베트남, 대만, 호주 등 세계 30여개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다. 특히 미국은 작년 기준 전년비 40%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