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김경의원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 학교도 교사도 원치 않아"
서울시의회 김경의원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 학교도 교사도 원치 않아"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9.09.04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권침해 방지 위해 예산 편성
교사 신청률 50%에도 못 미처
김경 서울시의원. (사진=서울시의회)
김경 서울시의원. (사진=서울시의회)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6월 추경을 통해 교원의 교육활동과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 지원 예산을 마련했으나, 9월 초 현재 교사 신청률이 50%에도 못 미친다는 지적이다.

4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김경 부위원장은 지난 2일 열린 제289회 임시회 교육위원회에서 교육청의 업무용 휴대전화 지원 사업에 대해 "교사들의 신청이 저조하자 공문을 통해 학교도, 교사도 원치 않는 업무용 휴대전화 신청을 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6월 추경을 통해 2억5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834대의 휴대전화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시작했으나, 현재까지 신청된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는 415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청 관계자는 시범사업을 통해 나온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 지원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김 의원은 “시범사업을 막무가내로 해보고 안 되면 마는 식의 예산 낭비는 더 이상 안 된다.”며, “학교와 교사들의 요구와 의견을 충분히 듣고 사전에 수요조사를 통해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연홍 교육정책국장은 “사전에 예측하지 못한 문제가 발생해 시범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분석을 통해 학교와 교사들이 만족하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