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오늘 회동…전날 만찬서 '대화 無'
한일 외교장관 오늘 회동…전날 만찬서 '대화 無'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8.2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부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0일(현지시간)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부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0일(현지시간)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첨예한 한일 갈등 속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베이징에서 회동한다.

21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끝난 뒤 오후에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릴 예정이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양국의 갈등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만큼 사태 전환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특히 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시한(8월 24일)과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조치 시행일(8월 28일)을 앞두고 열린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일본 측의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주장에 대해 한국정부의 입장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재차 촉구하는 한편 한일 간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필요성도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한일 외교장관 회담의 관측이 밝지만은 않다.

전날 열린 한일 외교부 국장급 회의에서 양측은 대화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현안에 대한 견해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중·일 외교장관 만찬에서도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별다른 얘기를 나누지 않고 서로 침묵을 지킨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이날 열릴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잘하자는 취지로 얘기했으나 강 장관이나 고노 외무상의 답사는 없었다.

다만 왕이 국무위원은 한일 외교장관에게 3국 간 협력을 언급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 공동 번영에 힘쓸 것을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환영 만찬 자리에서 "한·중·일 3국은 오랜 역사를 가진 나라로 역사는 우리에게 중요한 시사점과 교훈을 준다"면서 "우리는 역사를 망각도 외면도 해서는 안 되며, 역사를 직시해야 미래를 개척할 수 있다"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