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文대통령 향해 "총살감·빨갱이" 막말 논란
김문수, 文대통령 향해 "총살감·빨갱이" 막말 논란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8.20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미래와 보수통합' 토론회 연사로 참석해 거친 발언
김무성 의원 향해서는 "당신은 천 년이상 박근혜 저주 받을 것"
자유한국당 김무성, 정진석 의원 주최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보수통합을 주제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김문수 전 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 김무성 의원, 김문수 전 지사, 정진석 의원.(사진=김무성 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 김무성, 정진석 의원 주최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보수통합을 주제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김문수 전 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 김무성 의원, 김문수 전 지사, 정진석 의원.(사진=김무성 의원실 제공)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보수통합'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거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전 지사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과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놓고 거친 설전을 벌였다.

김무성·정진석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임인 '열린토론, 미래' 주최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 토론회에 연사로 참석한 김 전 지사는 문 대통령을 향해 '총살감' 등의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했다. 

김 전 지사는 "다스로 무슨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하나. 그러면 문재인 이분은 당장 총살감"이라며 "이명박·박근혜를 다 구속해놓고 국회선진화법으로 (야당 인사들을) 검찰에 고발해놓았으니 제대로 싸우는 사람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문 대통령,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이름을 나열한 뒤 "이 사람들은 완전히 빨갱이다. 이 사람들과 감옥도 같이 살고 운동도 같이해서 다 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또한 "청와대에 뻘건 사람이 앉아서 온 나라를 망치고 있는데 지금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국회에 앉아서는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당이 이것을 모르고 어떻게 자유를 이야기하나. 이것을 모르고 어떻게 통합을 이야기하나"라며 "나라의 근본이 무너지고 나라가 김정은에게 장악돼 있는데 그걸 모르고 어떻게 국회의원을 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우선 김 전 지사는 보수통합의 출발점으로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를 주장하면서 "한국당이 정신이 빠졌다. 나라를 탄핵해서 빨갱이에게 다 넘겨줬다"며 "적어도 박근혜가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 그 사람은 돈을 받을 이유도 없고 돈을 받아서 쓸 데도 없다. 박근혜는 자식이 없는데 무슨 뇌물을 받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김 전 지사는 탄핵에 찬성했던 김무성 의원을 겨냥해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느냐"라며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김 의원을 비롯해 정진석·주호영·권성동·김학용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는 즉각 반발했다. 

김 의원은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니라 또 다른 분열로 간다"며 "당시 새누리당(옛 한국당) 의원 중 탄핵 찬성 62명, 반대 57명, 기권 9명으로, 탄핵은 이미 역사적 사실로 굳어진 것이며 탄핵이 문재인을 불러왔다는 것은 잘못된 지적"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에서의 공천 파동과 최순실 사태가 '한국당의 비극'을 초래했다고 언급한뒤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뼈있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또 그는 김 전 지사가 자신을 향해 '박근혜의 저주'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민주화 투쟁의 상징인 김문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다"며 "개인에게 특정 입장을 강요하는 것은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진석 의원은 "보수통합을 논의하는 이유는 문재인 정권과 죽기 살기로 싸워 이기기 위한 힘을 만들자는 것"이라며 "탄핵에 대해 김 전 지사는 '잘못됐다'고 하는데, 이 순간 전 국민 상대 여론조사를 하면 탄핵이 잘못됐다는 여론은 많지 않을 것이며, 이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