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과 '파경 위기' 구혜선 "가정 지키고 싶다"… 소속사 입장 반박
안재현과 '파경 위기' 구혜선 "가정 지키고 싶다"… 소속사 입장 반박
  • 박준수 기자
  • 승인 2019.08.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구혜선, 이혼 합의서 초안 작성해 안재현에게 요청"
구혜선 "합의된 사항 아니다"… SNS에 문자메시지 등 공개
구혜선과 안재현의 커플화보. (사진=마리끌레르)
구혜선과 안재현의 커플화보. (사진=마리끌레르)

배우 안재현(32)과 구혜선(35)이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가운데 소속사와 구혜선의 입장이 충돌하고 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는 18일 안재현과 구혜선의 협의 이혼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이 진지한 상의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HB엔터테인먼트는 또 “최근 구혜선 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 씨와의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했다”며 “안재현 씨에게 초안을 보내면서 빨리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소속사의 발표와 다른 입장을 보여 주목된다.

구혜선은 소속사의 보도자료 발표에 앞선 이날 오전 본인의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이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며 안재현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소속사의 공식입장 발표 직후에도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며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추가로 안재현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를 게재하며 협의 이혼이 상의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다음은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18일) 기사화된 당사 소속 배우 구혜선씨와 안재현씨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드리고자 합니다.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 했습니다.

두 배우의 소속사로서 지난 몇 달 동안 함께 진지한 고민과 논의 끝에 내린 두 사람의 결정에 대해서 이를 존중하고, 앞으로 두 사람 모두 각자 더욱 행복한 모습으로 지내기를 바랐습니다.

최근 구혜선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씨와의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씨에게 보내면서 안재현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습니다. 구혜선씨는 8월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구혜선씨는 이혼에 관련된 합의서와 함께 자신이 언론에 배포할 다음과 같은 내용의 보도내용 초안을 보내오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금일 새벽 구혜선씨의 SNS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씨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비록 두 사람의 개인적인 사생활이기는 하지만, 소속사로서 두 배우 모두 이번 일로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wnstn030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