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대규모 주말집회 실시… 중국군 10분 거리 대기 '전운 고조'
홍콩 대규모 주말집회 실시… 중국군 10분 거리 대기 '전운 고조'
  • 박준수 기자
  • 승인 2019.08.1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수식·화이비 집회 실시… 주최 측 “정부청사까지 행진”
경찰 “폭력 시위 우려” 행진 불허… 중국 개입 여부 주목
中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내정” 美에 '간섭말라' 경고
300만여명의 홍콩시민들이 18일(현지시간) 오후 2시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리는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 철폐 등을 요구하는 집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300만여명의 홍콩시민들이 18일(현지시간) 오후 2시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리는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 철폐 등을 요구하는 집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도심에 있는 빅토리아 공원에서 18일(현지시간) 오후 2시부터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서 홍콩시민들은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철폐와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한 것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또 앞선 시위에서 체포된 시위자들을 석방하고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를 설치할 것과 입법회원과 행정장관을 새로 뽑는 총선거를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집회는 홍콩 대규모 도심 시위를 주도했던 민간인권전선 주도로 열렸으며, 참여한 시민들이 집회에 15분만 머무르다 빠져나가는 유수(流水)식 집회로 진행된다.

주최측은 이번 집회에 300만명 이상이 참석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민간인권전선 관계자는 “(유수식 집회를 실시하는 것은)빅토리아 공원의 수용인원이 10만명인 점과 경찰의 요구에 응한 것” 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최 측은 이번 집회가 평화·이성·비폭력을 뜻하는 ‘화이비(和理非)집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날 정부청사까지 행진하겠다고 고지했다.

이에 홍콩 경찰은 폭력 시위가 우려된다며 행진을 불허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로 인해 양측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한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경찰도 홍콩 경계에서 10분 거리까지 전진 배치된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의 '무력시위'에 들어갔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시위가 평화적으로 끝날 경우 중국이 홍콩 사태에 무력으로 개입할 명분이 사라져, 홍콩 시위 정국이 다소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중국의 국회 격인 전국인민대표회의는 이날 현 사태는 홍콩은 내정 문제라며 미국은 간섭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중국 중앙인민라디오방송 인터넷판 앙광망(央廣網)에 따르면 유원쩌(尤文澤)전인대 외사위원회 대변인은 미국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이 홍콩 시위대를 두둔한 것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유 대변인은 “최근 홍콩의 시위는 중국 헌법과 홍콩 기본법 위반에 해당하며, 반드시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며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타국의 간섭에 대해 선을 그었다.

wnstn030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