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北, 故정주영 고향서 미사일 발사는 금도 벗어난 것"
박지원 "北, 故정주영 고향서 미사일 발사는 금도 벗어난 것"
  • 허인 기자
  • 승인 2019.08.1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 국가로의 진입 아닌 야만국 입증하는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은 17일 북한의 전날(16일)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고(故) 정주영 회장님의 고향인 통천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2회 발사한 것은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통천은 접경지역은 아니지만 금강산 인근 지역"이라며 "남북교류를 위해 소 떼 방북과 평양에 정주영체육관을 건설해 준 정 회장님 상징성을 생각하더라도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북한이 북미 실무회담을 앞두고 핵 폐기를 준비하며 재래식 무기의 비대칭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계속 우리를 겨냥해 미사일 등을 발사하고 막말과 조롱을 계속한다면 그것은 정상 국가로의 진입이 아닌 야만국임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남북 교류협력과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온건파를 괴롭히고 강경파를 돕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안 된다고 다시 한번 엄중하게 충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은 강원도 통천 출신이다.

앞서 북한은 전날 오전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