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文대통령 경축사 맹비난 "다시 마주 앉을 생각없다"
北, 文대통령 경축사 맹비난 "다시 마주 앉을 생각없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8.1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등을 비난하면서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16일 문 대통령이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미, 남북 대화 교착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데에 대해 이 같은 반응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전날 경축사에서 "불만스러운 점이 있어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 고비를 넘어서면 남북관계도 큰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조평통 대변인은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 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다"면서 "그런 부실한 미련은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거세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각에도 남조선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합동군사연습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며 "대화 분위기니, 평화경제니, 평화체제니 하는 말을 과연 무슨 체면에 내뱉는가"라고 불만을 표했다.

대변인은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며 자업자득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공화국 북반부 전 지역을 타격하기 위한 정밀유도탄, 전자기임펄스탄, 다목적 대형수송함 등의 개발 및 능력확보를 목표로 한 '국방중기계획'은 또 무엇이라고 설명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며, "명백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괴멸시키자는 데 목적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국민을 향해 구겨진 체면을 세워보려고 엮어댄 말일지라도 바로 곁에서 우리가 듣고 있는데 그런 말을 함부로 뇌까리는가"라며 "아래사람들이 써준 것을 그대로 졸졸 내리읽는 남조선 당국자가 웃겨도 세게 웃기는 사람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비꼬았다.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대남전담기구인 조평통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이례적으로 신속한 대응이다.

북한의 이 같은 수위 높은 비난은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불만으로 풀이된다. 북미 간 협상이 궤도에 오르기 전까지 남북대화를 뒷순위에 두겠다는 기조를 재확인했다는 분석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