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전북대, 주요 보직자 협의회 개최
군산대-전북대, 주요 보직자 협의회 개최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9.08.1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국립대학으로서의 혁신 방안 등 모색
(사진=군산대학교)
(사진=군산대학교)

전북 군산대학교는 전북대학교와 지난 13일 군산대학교 대학 본부에서 군산대학교-전북대학교 주요 보직자 협의회를 개최하고, 전북지역 국립대학으로서의 혁신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전북대학교에서는 김동원 총장을 비롯해 교학부총장, 연구부총장, 대외협력부총장 등 주요 보직자 15명, 군산대학교에서는 곽병선 총장을 비롯해 교무처장, 학생처장, 기획처장, 사무국장 등 주요 보직자 13명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협의회는 전북지역 국립대학이 상호 교류 협력을 강화해 대학혁신을 가속화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진행되었으며 주요 내용은 국립대학 육성사업 및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교류 협력 방안, 서해안 벨트 공동강의 추진, 공학교육 등 공동 참여, 새만금 캠퍼스 공동 활용 방안 논의 및 추진 등이다.

이외에도 협의회에서는 전북 도내 대학의 강점 분야 강의 교류를 통한 시너지 창출, 공동 강의 시범 운영을 위한 실무추진 위원회 구성, 새만금 산업단지 캠퍼스 공동 활용을 통한 산학협력 활성화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했다.

곽병선 군산대학교 총장은 "지역 고등교육의 거점인 두 대학이 지자체, 공공기관, 산업체 등과 협력해 지역의 혁신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 양 대학이 협력해 교과과정 상호연계 등 다양한 형태의 협력방안을 구상하고, 도내 고등교육의 질을 한층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길을 강구해 나가도록 힘을 합쳐 노록 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동원 전북대학교 총장은 "지역의 한 울타리에 있는 양 대학이 협력하여 교육 및 연구 시너지를 확대하고 지역사회 문제해결과 지역산업 및 문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대학 간 파트너쉽 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군산/이윤근 기자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