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행복청-충청권, 제4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개최
행복청-충청권, 제4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개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08.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전시)
(사진=대전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과 충청권 4개 광역시‧도가 광역상생발전을 위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행복청과 대전시, 세종시, 충북도, 충남도는 14일 오후 2시 행복청 종합상황실에서 행복청 차장(위원장)과 각 시‧도 기획조정실장으로 구성된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운영규정’을 확정했으며, 총 4개 분야에서 상생협력 시범사업을 발굴하고 연말 본격 착수하기로 했다.

이는 5월 2일 행복청 및 각 시‧도 기관장이 모여 체결한 ‘2040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과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 후속 조치 중 하나다.

행복청과 4개 시‧도는 각자 관리해 왔던 광역도시계획을 2020년까지 함께 수립하고 지역 간 협력 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협약하고, 이와 관련한 주요내용 협의, 조정 등을 수행하는 기구로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구성‧운영해 왔으며,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협력 시범사업 발굴을 위해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산업‧과학, 문화‧관광, 대중교통, 광역시설 분야에서 4개 단위사업(△행복도시권 첨단 바이오‧소재 벨트 구축 △행복도시권 통합관광프로그램 개발 △행복도시권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행복도시권 △광역 도로‧철도망 구축)을 선정했고, 해당 사업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내용을 구체화해 추진키로 했다.

행복청과 4개 시‧도는 앞으로 시범사업별 협의체 구성 및 수시 논의, 국민제안공모를 통한 의견 수렴, 사전 행정절차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시범사업 외의 중‧장기 협력사업은 공동 수립하고 있는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에 담아 계획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