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한밤중 심정지 온 남편 심페소생술로 살려 '화제'
서산, 한밤중 심정지 온 남편 심페소생술로 살려 '화제'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9.08.1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시간에 잠든 남편에게 갑작스런 심정지가 발생했으나 침착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살린 한윤선씨 이야기가 뒤늦게 밝혀져 화제다.

14일 서산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6월25일 새벽 3시11분께 서산소방서 구조구급센터 대원들은 서산시 석림동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심정지 환자 접보에 신속하게 출동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심정지 환자는 골든타임 4분이 매우 중요한대 이번에 구한 소중한 생명 뒤에는 구급대 도착 전, 당시 환자의 배우자인 한윤선씨의 심폐소생술 실시가 매우 중요했다.

한윤선씨는 잠결에 깨어난 5살 아이가 평소보다 큰소리로 코를 골고 컥컥거리며 경련을 일으키는 남편의 모습을 맨 처음 발견했다고 한다. 남편의 이상행동에 신속히 119에 신고를 하고 소방상황실 수보요원의 지시에 따라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골든타임 4분을 지킬 수 있었다.

일상생활이 가능한 상태로 돌아온 환자는 현재 건강한 상태이며, 한씨와 출동한 구급대원들에게는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한 사람들에게 수여되는 ‘하트세이버’가 수여될 예정이다.

한윤선씨는 “며칠 전 친구의 아버님이 심장마비로 소중한 생명을 잃은 일이 있어 남편의 이상한 행동에 빨리 119로 신고할 수 있었고, 처음해보는 심폐소생술이었지만 수보요원이 지시하는 대로 따라하니 침착하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수 있었다”며 “그 때 당시는 악몽 같았지만, 남편이 일상으로 돌아와 아이들과 같이 행복한 생활을 할 수 있어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