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생존 애국지사에게 보금자리 지원
남양주시, 생존 애국지사에게 보금자리 지원
  • 정원영 기자
  • 승인 2019.08.1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남양주시)
(사진=남양주시)

경기 남양주시는 제74주년 8‧15광복절을 맞이해, 생존 애국지사와  그 가족의 주거복지향상을 위해 보금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생존 애국지사와 그 가족에게 지원되는 보금자리 아파트는 지난 14년간 남양주시로 귀속 되지 않고 방치된 공유재산을 회계과(재산관리팀)에서 발굴해 끈질긴 협상 끝에 올해 3월 사업시행자로부터 기부채납 받은 아파트로서,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시(市) 공유재산으로 직접 독립유공자의 주거를 지원하는 첫 사례가 된다.

조광한 시장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8‧15광복절을 맞이해 독립유공자분들에게 사회적 관심이 더욱 더 커지길 소망하며, 결초보은(結草報恩)의 마음으로 앞으로도 보훈에 앞장 서 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남양주/정원영 기자

wonyoung5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