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불 붙은 환율전쟁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불 붙은 환율전쟁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8.06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결국 환율전쟁으로까지 확대되는 모양새다.

재무부는 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권한으로 중국이 환율 조작국이라는 것을 오늘 결정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재무부는 "이에 따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국제통화기금(IMF)과 함께 중국의 최근 행동으로 인한 불공정한 경쟁우위를 없앨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은 1994년 빌 클린턴 행정부 이후 처음이다.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미국 교역촉진법에 따라 1년간 환율 문제 개선을 위한 양자협의를 하게 된다.

만약 이후에도 문제점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해당국에 대한 미국 기업의 투자 제한, 국제통화기금(IMF)에 추가적인 감시 요청 등 구체적인 제재 조치를 가할 수 있다.

이번 미국의 조치는 시장에서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1달러=7위안'(포치)의 벽이 깨진 데 대한 반응로 분석된다.

미중간 무역전쟁으로 높은 관세를 물게 된 중국이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위안화 가치를 고의로 낮췄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 재무부 발표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사상 최저 수준에 가까울 정도로 떨어뜨렸다. 이는 환율 조작이고 중대한 위반이다"고 지적했다.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까지 격화 되면서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장에는 작지 않은 파장이 일을 것으로 전망된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