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도심 얽키고 설킨 공중선 정비착수
부산시 도심 얽키고 설킨 공중선 정비착수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9.07.2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통부 주관‘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선정

부산시가 도심지 내  공중선 문제 해결을 위해 팔을 걷어 붙혔다.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대상지로 거제동 현대아파트 일원을 선정하고 오는 30일까지 전선 지중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대표 통신사업자인 엘지유플러스와 합동으로 전국 최초로 저비용 신공법을 적용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적용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공법’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연구용역 중인 공법으로 기존 지중화 공법에 비해 시공속도는 3배 이상 빠르고, 시공비도 절반가량 절감되는 획기적인 공법으로 꼽힌다.

시는 이번 시범사업이 향후 지중화 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지속적으로 신공법에 대한 지역방송·통신사업자의 인식 개선을 유도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도심지 내 난립한 공중선 정비를 위해 2017년 12월 전국 최초로 지역방송·통신사업자와 ‘부산시 공동주 사업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이 협정으로 시에서 공동주를 설치하고, 통신사업자는 이용료를 지불하고 이용하는 방식이 추진됐으나, 사업비 절감과 정비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달 28일 부산시와 엘지유플러스(LGU+)·드림라인·에스케이티(SKT)·에스케이비(SKB)·세종텔레콤·씨제이헬로비전·티브로드·에이치씨엔(HCN) 총 8개 사업자가 협정 개정에 합의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앞으로 부산시는 공동주 자재를 제공하고, 통신사업자가 직접 공동주 시공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 참여와 부산시 공동주 사업 협정 개정은 공익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모범적 모델로 공중선 정비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과 도시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방송․통신사업자와 함께 협업해 안전하고 쾌적한 부산시를 만들어 나가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