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SUV 잔존가치 세단보다 높아”…가치 1위 ‘쏘렌토’
SK엔카닷컴 “SUV 잔존가치 세단보다 높아”…가치 1위 ‘쏘렌토’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7.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年 판매 3만대 이상 SUV·세단 기준 조사 실시
SUV 평균 잔존가치 68.1%…세단의 63.2%보다 높아
‘쏘렌토’ 잔존가치 70.3%로 1위…‘투싼’ 등 뒤이어
(사진=SK엔카닷컴)
(사진=SK엔카닷컴)

중고차 매매 플랫폼 SK엔카닷컴은 자사에서 거래되는 인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세단 등 총 12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SUV의 평균 잔존가치가 68.1%로 나타나 세단(63.2%)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지난 2016년 연간 판매 대수가 3만대 이상인 소형·준중형·중형 SUV와 세단을 기준으로 정했다.

대상에는 현대자동차의 ‘싼타페’, ‘투싼’, ‘쏘나타’, ‘아반떼’와 기아자동차의 ‘쏘렌토’, ‘스포티지’, ‘K5’, ‘K3’가 포함됐으며 르노삼성자동차의 ‘QM6’, ‘SM6’와 쌍용자동차 ‘티볼리’와 쉐보레 ‘말리부’의 2016년식 모델로 조사했다. 다만 이 가운데 QM6만 2016년 4분기에 출시돼 판매대수가 3만대 미만이다.

우선 이번 조사 대상 중 잔존가치가 70.3%로 가장 높은 모델은 SUV인 쏘렌토였다.

잔존가치 순위 2위부터 5위도 투싼(69.5%), 티볼리(69.5%), 스포티지(68.3%), 싼타페(68.2%)로 모두 SUV가 차지했다.

6위는 준중형 세단 아반떼로 잔존가치는 68.0%다. 다음으로 K3(65.6%)와 K5(64.5%)가 7위와 8위를 차지했고 9위는 SUV QM6로 잔존가치는 62.6%다. 10위부터는 12위까지에는 말리부(61.8%), 쏘나타(61.6), SM6(57.6%)가 올랐다.

브랜드별로 보면, 현대차 SUV인 싼타페와 투싼 모두 쏘나타와 아반떼보다 잔존가치가 높았다. 기아차의 경우도 쏘렌토, 스포티지의 잔존가치가 모두 K5와 K3보다 높았다.

르노삼성차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다. QM6의 잔존가치는 62.6%로 자사 중형 세단 SM6(57.6%)보다 높았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 시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는다”며 “신차시장에서 SUV의 비중이 커짐에 따라 중고차 시장에서도 SUV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박 본부장은 “SUV 잔존가치가 전통적인 인기 모델인 아반떼나 쏘나타 등 준중형·중형 세단보다 높은 것으로도 SUV의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면서 “올해 신차시장에 다양한 신형 SUV가 출시되면서 중고차 시장에서도 SUV 거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