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혁신도시법 심의 '촉구'
허태정 대전시장, 혁신도시법 심의 '촉구'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07.14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위 법안심사소위 의원 만나 협조 요청

허태정 대전시장이 오는 15일 계획된 모든 일정을 미루고 국회로 발걸음을 옮긴다.

14일 시에 따르면 허 시장의 국회 방문은 17일 예정된 혁신도시법 관련 12개 법안 심의를 앞두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이헌승 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을 만나 법안의 원안 통과를 요청하기 위해서다.

시는 지난 2005년 수도권 공공기관의 비수도권 이전 계획 당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과 대덕연구개발특구 등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세종시로의 인구유출 등 행정적 손실과 함께 지역 대학생들이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혜택을 받지 못하면서 심각한 역차별을 받고 있다.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혁신도시법에 따른 지역인재 의무화 채용기관이 확대돼 대전 지역 학생들의 공공기관 취업기회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허 시장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지역의 상황을 설명하고 이러한 지역적 차별 해소를 위해 법안 통과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이혜훈, 임종성 의원 등 여러 여야 의원과의 면담을 통해 이번 회기 내 관련 법안의 본회의 통과까지 진행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요청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그동안 대전이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지역 청년들이 큰 피해를 받아왔다”면서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이르면 올해 안에 지역 청년들의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허 시장은 혁신도시법 관련 법안의 심의가 열리는 오는 17일에도 국회 국토교통법안소위를 찾아 법안 심의를 지켜보고 이후에 있을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심의·의결에 대비할 계획이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