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회담] 文 "군사분계선서 북미 악수 역사적"… 트럼프 "기대한다"
[한미회담] 文 "군사분계선서 북미 악수 역사적"… 트럼프 "기대한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6.3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소인수 정상회담 중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소인수 정상회담 중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우리나라를 공식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 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제(29일) 트윗을 통해 전 세계에 큰 희망을 줬다"면서 " 그 트윗을 보면서 한반도에 희망의 꽃이 활짝 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나도 오늘 동행할 것"이라며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의 대화 중심이므로, 김 위원장과의 대화 진전에 큰 결실 이루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곧 DMZ(비무장지대)로 간다"며 "김 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도, 저도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안전, 경호 등 절차 문제가 있기에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 이뤄지면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