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러정상회담… 푸틴 "김정은과의 회담 공유"
文대통령, 한러정상회담… 푸틴 "김정은과의 회담 공유"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6.29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정보다 111분 늦게 시작… 文대통령 "양국 고위급 교류 활발"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사카 한 호텔에서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사카 한 호텔에서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사카 리가로열호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 정상간 회담은 2017년 7월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 계기 회담을 시작으로 이번이 5번째다.

이날 회담은 당초 28일 오후 10시45분부터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그에 앞서 열린 러시아·프랑스 정상회담의 시작이 늦어지면서 무려 111분이나 늦어진 29일 새벽 0시36분에서야 시작됐다. 

문 대통령은 "한러 양국 교류협력이 다방면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지난 4월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연방안보회의 서기의 방한에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방러 등 양국 고위급 교류가 활발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양국 교역량도 작년에 31% 증가했고, 작년 양국 간 인적교류도 70만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며 "푸틴 대통령과 다섯 번째 만났는데 만난 횟수만큼 한러관계가 발전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달 발생한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때 푸틴 대통령께서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다시 만나 뵙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우리의 동료국 중 가장 핵심적인 국가 중 하나인 대한민국과 잘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내년에 양국은 수교 30주년을 맞는다"면서 "지난해 같은 경우 교역은 29% 증가했고 올해도 1∼4월 39% 증가하는 등 교역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러시아에는 150개 한국 기업이 활동 중이고 러시아에 대한 한국 기업의 투자액도 27억불에 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은 "이런 쌍방의 실무 문제뿐 아니라 동북아 정세를 서로의 관심 문제로 토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게다가 잘 알고 있다시피 내가 4월 말에 북한 지도자와 만난 것을 고려하면 더 유익하지 않을까 싶다. 그 회담에 대한 나의 인상을 공유하고 정세를 전반적으로 토의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