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주하 앵커, '뉴스8' 진행 중 식은땀 뻘뻘…"건강 이상 없어"
김주하 앵커, '뉴스8' 진행 중 식은땀 뻘뻘…"건강 이상 없어"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6.2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하 (사진=MBN 캡처)
김주하 (사진=MBN 캡처)

김주하 MBN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던 중 식은 땀을 흘리다 돌연 교체돼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9일 MBN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8'를 진행하던 김 앵커는 머리카락이 젖을 정도로 식은 땀을 흘리며 건강에 이상이 있는 모습을 보였다.

불안하게 뉴스를 이어가던 김 앵커는 결국 화면에서 사라졌고, 교체 투입된 한상원 앵커가 나머지 뉴스를 진행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갑자기 김주하 아나운서 어디로 간거죠?", "어디 아픈거 아니냐?", "땀 너무 흘려서 놀랐다", "김주하 아나운서 건강 건강조심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MBN 관계자는 "김 앵커가 급체해서 뉴스 진행 중 자리를 떴지만, 지금은 괜찮아졌다"며 "김 앵커 건강에 이상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김주하 앵커는 1997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 앵커로 활약했다. 이후 김 앵커는 2015년 7월부터 MBN으로 옮겼다. 그해 7월 20일부터 MBN '뉴스8'을 진행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