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용산구, 도시재생 우수지자체 국토부장관상 수상
용산구, 도시재생 우수지자체 국토부장관상 수상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9.06.18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방촌·용산전자상가 일대 활성화 공로 인정 '호평'
(사진=용산구)
(사진=용산구)

서울 용산구가 지난 17일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도시재생 심포지엄’에서 도시재생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국토부장관상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해방촌, 용산전자상가 일대에서 벌여온 여러 도시재생 사업들이 주최 측 호평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남산 아래 첫 마을’ 해방촌은 해방 이후 월남인이, 1960~70년대에는 가난한 지방민이, 최근에는 외국인이 모여들면서 갈등과 반목이 만연했던 곳이다.

협소한 가로망, 노후건물, 주차난 등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하지만 남산 고도지구 내 위치한 구릉지 주거지역으로 재개발 같은 물리적 정비는 시행이 어려웠다.

해방촌이 서울형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지정된 건 지난 2015년의 일이다. 구는 주민·전문가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 8개 마중물 사업계획을 수립했으며 내년까지 여기에 국·시비 100억원을 투입한다.

서울시와 함께 주민공동이용시설 조성을 마쳤고 해방촌 테마가로 조성사업도 활발히 이어오고 있다. 신흥시장 활성화 및 주민 역량강화 프로그램도 눈길을 끈다. 

‘와이밸리(Y-Valley) 혁신플랫폼’ 용산전자상가는 1970년대 청과물시장이 위치했던 곳이다. 88올림픽 유치가 결정된 뒤 청과물시장이 가락동으로 이전했고 이곳에 대규모 전자상가가 조성된다.

국내를 넘어 동아시아 전자제품 메카로 인기를 끌었던 용산전자상가는 2000년대 이후 급변한 유통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건물 노후 등 물리적 쇠퇴도 불가피했다. 

다행히 지난 2017년 전자상가 일대가 서울시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지정이 됐으며 현재는 ‘전자상가 상상가’를 중심으로 재생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는 중이다. 오는 2022년까지 시 예산 200억원이 전자상가 일대에 투입된다. 

성장현 구청장은 “해방촌 도시재생 사업으로 지난 3월 ‘제1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경영대전’ 국토부장관상을 받은 데 이어 2연속 수상 쾌거를 이뤘다”며 “함께 살고 함께 누릴 수 있는 따뜻한 도시재생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19 대한민국 도시재생 심포지엄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HUG주택도시보증공사, SBSCNBC 공동 주최로 열렸다. 

전국 주요 지자체장과 주민, 활동가, 학계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했으며 성 구청장도 '용산의 도시재생, 그리고 미래'란 주제로 발표에 동참했다. 

[신아일보] 서울/이준철 기자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