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창원, 무더위·장마 대비 하절기 종합대책 추진
창원, 무더위·장마 대비 하절기 종합대책 추진
  • 박민언 기자
  • 승인 2019.06.1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분야 26개 대책 마련…체계적 재난관리시스템 구축

경남 창원시는 본격적인 무더위와 장마를 앞두고 하절기 종합대책을 수립해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각종 안전사고와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생활민원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시민생활 안전 대책 △시민불편 해소 대책 △보건·위생관리 대책 △에너지 절약 대책 등 4개 분야 26개의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먼저, 폭염대책 TF팀을 구성해 체계적인 재난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폭염 주의보·경보 발효 시 재난문자 서비스 제공과 재해전광판, 마을 앰프방송 및 재난도우미를 적극 활용해 재난관련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

또한 폭염의 위험에 노출된 노숙인,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방문간호 등 건강관리 전담인력을 활용해 건강상태를 항상 체크할 예정이다.

풍수해 우려지역에 대한 예방대책도 강화된다. 산사태·하천범람·침수 등 자연재해 취약지역에 대한 사전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기상특보 상황이 시민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비상연락체계를 수립해 대비한다.

이영호 기획예산실장은 “최근 지구촌의 잇따른 대형 안전사고에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으며, 기록적인 폭염으로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며 “하절기 종합대책 추진상황을 수시 점검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철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창원/박민언 기자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