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기업 CEO 적정 월급, 초등교사 7배가 적정"
"대기업 CEO 적정 월급, 초등교사 7배가 적정"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6.03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은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초등학교 교사의 보수보다 7배 더 받는 게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해  전국 성인 387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Ⅴ)' 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 국민은 초등학교 교사 월급(350만원으로 가정)을 기준으로 할 때 대기업 CEO가 6.82배 많은 월급을 받는 게 '적정하다'고 인식했다.

보고서는 "CEO는 근로자라기보다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윤 창출을 이끄는 경영자이기 때문에 상당히 높은 수준의 소득을 얻는 것을 용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인식을 적용할 경우 대기업 CEO 월급은 2387만원이 된다. 하지만 이는 현실과는 차이가 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에프앤가이드 등에 따르면, 국내증시의 시가총액 30위권 대기업 CEO가 지난해 받은 보수는 평균 29억7700만원이었다. 월급으로 치면 2억4800만원이다.

이는 해당 상장사 일반 직원 보수 9800만원보다 30.38배 많고, 보사연 조사 기준인 월급 350만원(보수 4200만원)과 비교하면 70.88배 많은 것이다.

한편 지난해 공공기관 CEO 평균 보수는 대기업보다 훨씬 낮은 1억7137만원가량이었다.

보사연 조사에서 직업별 적정 수입 크기를 비교해보면, 대기업 CEO, 의사, 대학교수, 국회의원, 제조업 숙련기술자, 기업 신입사원, 청소부, 공장 비숙련근로자, 가게 점원의 순이었다.

의사 수입은 초등학교 교사보다 2.11배 많은 것이 적절하고, 대학교수는 1.71배, 국회의원은 1.33배, 제조업 숙련기술자는 1.12배, 대기업 신입사원은 0.92배, 환경미화원(청소부)은 0.73배, 공장 비숙련근로자는 0.71배, 점원은 0.63배가 적당하다는 것이 일반 국민의 인식이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