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조합원, 이틀째 크레인농성…"조합원 고용하라"
한국노총 조합원, 이틀째 크레인농성…"조합원 고용하라"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2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포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서…소방당국, 에어매트 설치
한국노총 건설노조 소속 조합원이 27일 서울 강남구 개포 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 있는 10층 높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농성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노총 건설노조 소속 조합원이 27일 서울 강남구 개포 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 있는 10층 높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농성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노총 조합원이 서울 강남의 개포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 타워크레인에서 이틀째 고공 농성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28일 "건설노조 소속 조합원 김모씨의 고공 농성이 계속되고 있다"며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내려오지 않는다고 한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타워크레인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개포 8단지 재건축 건설업체가 한국노총 조합원들을 고용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전날 오전 2시께 기습적으로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 들어가 크레인에 올랐다.

한국노총 측은 건설업체와 소속 조합원들이 근로계약서를 체결하고 안전교육까지 받았지만 먼저 일하고 있던 민주노총 건설노조의 반대에 막혀 한 달 넘게 현장에 투입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자신들 소속 조합원들을 더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23일부터 대치해왔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