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지주 체제 출범후 첫 해외IR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지주 체제 출범후 첫 해외IR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5.2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지주 경영성과·비은행부문 M&A 통한 성장 모멘텀 부각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19일부터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 및 홍콩에서 해외IR을 실시한다.

이번 IR 일정 동안 손 회장은 국부펀드 및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의 해외투자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은 글로벌 투자자들의 면담 요청이 쇄도해 당초 계획보다 일정을 늘렸다.

지주사 출범 후 첫 번째인 이번 해외IR에서 손 회장은 2018년 호실적에 이어 지난 1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한 경영성과와 본격적인 비은행부문의 M&A를 통한 우리금융그룹의 성장성을 강조하면서 글로벌 투자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이는 기존 투자자와의 우호적 관계 유지는 물론 신규 투자 확보에도 공을 들여 적극적인 주가관리를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손 회장은 지난해 런던과 스톡홀름, 홍콩, 싱가폴 등 해외 주요 국제금융도시를 중심으로 해외IR을 실시했으며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의 중장기 비전을 설명했다. 이를 통해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손 회장의 해외IR은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 회장은 올해 8월 하순경에도 미국 등 북미 지역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IR을 실시할 계획이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