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천 서구 '문화도시' 지정에 전력
인천 서구 '문화도시' 지정에 전력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9.05.1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계획 수립…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사진=인천 서구)
(사진=인천 서구)

인천시 서구가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19일 구에 따르면 최근 서구문화재단 회의실에서 문화도시 조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실시됐다. 

구는 오는 11월에 있을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도시심의위원회에서 문화도시조성 계획이 승인받을 수 있도록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된 도시를 말한다.

구가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오는 2021년부터 5년간 국비를 포함해 총 200억원의 사업비 투입이 가능해져 구가 문화도시로서의 위상을 갖추는데 한 걸음 더 다가선다.

구는 천년의 문화유산 '경서동 녹청자요지'와 국내 유일의 '녹청자박물관', 선사시대 유물이 전시된 '검단선사박물관' 등 문화유산뿐만 아니라 폐공장을 리모델링한 '코스모40'과 같은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이 있다.

이재현 구청장은 "문화도시는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귀중한 프로젝트"라며 "올 한해 촘촘하고 내실 있게 준비해 반드시 인천시 최초의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구/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