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최악의 '버스대란' 피하나…대구·인천 등 4곳 타결
최악의 '버스대란' 피하나…대구·인천 등 4곳 타결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5.1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철회 기대감… 서울·부산·경기 등 7곳 막바지 협상
1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한 버스회사 차고지에 버스들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한 버스회사 차고지에 버스들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려됐던 사상 초유의 전국적인 버스 총파업은 없을 전망이다. 전국 각지의 시내버스 노사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 시내버스 노사는 이날 운수 종사자 복리 증진을 위한 '2019년 노정 임금 인상 합의서'를 체결했다.

합의서에는 인천 버스 기사 임금을 올해 8.1%, 2020년 7.7%, 2021년 4.27% 올리는 등 3년에 걸쳐 현재 수준보다 20% 이상 인상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조합원의 정년도 연장됐다. 이번 합의로 현재 61세이던 정년은 2년 연장된 63세까지 늘었다.

경기도도 마라톤 협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도는 9월께부터 일반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직행좌석버스 요금을 400원 각각 인상하기로 했으며 노조는 이에 대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에 이르면 9월부터 경기도 일반 시내버스 요금은 1450원으로, 직행좌석버스 요금은 2800원까지 오르게 된다.

이로써 경기도 지역의 막바지 협상 타결에 기대감이 일고 있다.

광주도 한국노총 노동조합과 사용자측이 협상을 잠정 타결하면서 15일로 예정됐던 총파업 참여를 철회했다.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임금인상 4%, 대전 시내 버스와의 임금 격차분 16만원 중 8만원 보전, 후생복지금 3억원 지급 등을 합의했다.

전남에서도 총 18개 시군버스 노사 중 13곳이 협상에 잠정 타결했고, 4개 지역 5곳이 막판 협상을 진행 중이다.

충남도도 마지막 교섭에서 의견차를 좁히는데 성공하면서 시외버스와 10개 시·군의 시내·농어촌 버스 18개 업체 1690대의 전면 운행 중지 사태를 피했다.

충남도는 올해 하반기 버스업체 경영난 등을 고려해 시내·농어촌 버스 요금을 100~200원 인상할 계획으로, 양측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적극 중재할 방침이다.

아직까지 합의에 난항을 겪는 곳도 있다.

울산 5개 버스 노사는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타결을 위한 노동위원회 조정회의가 한창 진행 중이다. 아직 양측은 팽팽한 입장차를 좁히기 위해 밀고 당기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

울산시는 협상 결렬과 파업이라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 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대책 마련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부산 버스노조도 진전이 없는 노사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부산 버스 노사는 이날 오후 마지막 조정회의를 앞두고 있지만, 입장 차이가 워낙 커 협상 타결 개연성은 높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부산시는 시내 버스 파업에 대비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고 구·군, 버스조합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만약 시내버스가 파업에 들어가면 전세 버스 300대와 시 및 산하기관, 경찰청, 군부대 등에서 보유한 버스가 도시철도나 마을버스가 없는 지역에 출퇴근 시간 집중적으로 투입된다.

다만 부산 시내버스 노조의 파업 예고 시점인 15일 오전 4시 이전 극적으로 협상이 타결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