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청와대 "北 미사일 발사에도 식량 지원 변화 없다"
청와대 "北 미사일 발사에도 식량 지원 변화 없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5.10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과 대화 위한 노력 중…변화된 사안 있으면 발표"
통일부도 "입장 변함없다"…검토 과정서 '여론 수렴'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북한이 지난 9일 발사체를 재차 발사한 가운데 우리 정부가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 계획에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상황과 관련한 대북 식량 계획에 대한 질문에 "새롭게 바뀌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기 위해 노력을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어느 정도 정리돼야 말할 수 있을 듯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일 연결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한국의 대북 식량 지원이 시의적절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결정, 대북 식량지원의 방식과 시기, 규모 등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에 들어갈 방침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한이 지난 9일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2발의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발사하면서 정부의 계획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의 발표대로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일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데 식량 지원을 그대로 진행하는가'라는 질문에 "일단 미국에서 발표했다는 것이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변화된 사안이 있거나 새로운 사안이 있으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도 같은 날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식량사정이 매우 심각한 상황에서 북한 주민에 대한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의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 부대변인은 "다만,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필요한 만큼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