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황교안 "독재 권력 야만적 폭력"… 여야4당 패스트트랙 맹비판
황교안 "독재 권력 야만적 폭력"… 여야4당 패스트트랙 맹비판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4.2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 집회 동참 호소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의안과 앞에서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국회 농성을 계속중인 의원들과 당직자들을 격려 방문, 구호에 맞춰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의안과 앞에서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국회 농성을 계속중인 의원들과 당직자들을 격려 방문, 구호에 맞춰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 같이 말한 뒤 "도끼로 장작을 패듯, 독재 권력의 야만적인 폭력의 비가 내려 서슴없이 대한민국을 부수고 있다"고 밝혔다.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움직임을 비판하는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2중 3중 4중 도끼날의 야합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잔인하게 찢어버리고 있다"며 "독재의 만행으로부터 우리 모두를 지키겠다. 독재 종식의 쐐기를 박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오늘은 광화문에 해가 뜬다. 우리는 아름다운 자유민주주의의 해를 맞이한다"면서 "(집회에) 모두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