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해찬, 조국 총선차출론에 "본인 의지 중요… 표현 적절치 않아"
이해찬, 조국 총선차출론에 "본인 의지 중요… 표현 적절치 않아"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4.1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기자간담회… "선거는 차출하는 게 아냐"
"4월중 특별당규로 총선규칙 만들어 전당원투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제8차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제8차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총선 차출론과 관련, "본인의 의지가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 수석 차출론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다만 그는 "저도 정치를 오래했지만 차출이란 표현은 적절치 않다"며 "선거는 차출하는 게 아니다. 본인이 정치적인 의지로 정치를 하겠다고 하면 하는 것이지 어디 사람을 차출해다가 쓰겠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청와대 1기 참모진들의 당 역할론에 대해서는 "청와대에서 비서관, 고위직을 했던 분들이 이제 당에 돌아와 선거에 출마할 사람도 있고 당무에 종사할 사람도 있다"며 "현재로서는 본인들의 의사를 구체적으로 들어본 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전날 입당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에 대해서는 "윤 전 수석은 성남 중원구에 출마하겠다고 말했고, 양 전 비서관은 민주연구원으로 가고싶다고 해서 제가 그것(원장직)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 대표는 내년 총선 공천룰에 대해서는 이달 중으로 전당원투표를 통해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4월 중에 특별당규로 총선규칙을 만들어 전당원투표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라며 "전당원투표를 위해 당에서 당원관리 플랫폼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4월 말에는 다 만들어질 것 같은데, 만들어지면 전체 당원관리를 하고 이런 차원에서 전당원투표를 실시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잘 만들어 운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언급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됐던 것을 충분히 설명하고 북한의 입장을 충분히 잘 들어서 미국에 전달하는 문 대통령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당도 문 대통령의 역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한국 정부를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라고 표현한 데 대해 "자기들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자극적인 표현을 쓰는 것"이라며 "그런 표현에 흔들리거나 감정을 노출하는 것은 아주 미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대북 특사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순방 기간 북한과 어떻게 접촉을 할지 그 부분을 구체적으로 말을 안 했다"며 "제가 보기에 남북정상회담이 일주일 내에 이뤄지는 일은 아니어서 돌아오셔서 북한 의중을 파악하고 논의하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에 대한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맞추는 그런 기준이 하나쯤 더 있으면 좋겠다"며 "7가지 인사배제 원칙도 기본적으로 해야 하나 국민 정서에 맞도록 그런 측면도 보완하는 게 좋지 않은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이어 인사에 관한 당정청 소통과 관련해서는 "어느 때보다 당정청 간 소통을 많이 하고 있다"며 "당이 청와대에 의견도 전달하는데, 국민 정서와 다른 경우가 나오기 때문에 조금 더 강조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회 상황과 관련해서는 "4월 국회에서 근로기준법과 최저임금법, 공수처법과 데이터 3법들을 통과시켜야 하고 강원산불·미세먼지·포항지진 대책 등이 담긴 추경을 통과시켜야 한다"며 "야당과 충분히 소통해서 통과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