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경찰서, 지역 작가 3명 초청 1년간 작품 전시회
문경경찰서, 지역 작가 3명 초청 1년간 작품 전시회
  • 김병식 기자
  • 승인 2019.04.01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지역, 미술 작가 3명 이색 작품 전시회 열다
문경경찰서, 지역 작가 3명 초청, 작품 전시회 단체 사진

문경경찰서 박명수 서장은 지난 1년간 작품 전시회를 진행한 한국미술협회 문경지부 작가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문경경찰서)

경북 문경경찰서(서장 박명수)는 지난해 3월 말 지역 작가 3명을 초청해 경찰서 청사 내에서 1년간 작품 전시회를 가졌다.

1일 문경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3월 한국미술협회 문경지부(지부장 이창호)에 경찰서 방문객과 경찰관들이 생활 속에서 손쉽게 예술작품들을 만날 수 있도록 해보자는 제안했다. 이에 문경미협 소속 채인숙(서양화), 세명 노미해(한국화), 단한 장숙희(한국화) 등 작가 3명이 자비로 작품전시회를 준비, 지난 해 3월29일부터 1년간 서양화 및 한국화 작품 총 36점을 청사 1층 형사팀, 지능경제팀, 수사지원팀과 여성청소년계 복도 및 2층 회의실 복도에 전시했다.

이날, 채인숙 작가는 "생애 첫 개인전을 경찰서에서 하게 되어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며 "저의 작품으로 많은 분들에게 봉사를 할 수 있게 되어 즐겁다"고 말했다.

또한, 노미해 작가도 "지금까지 100회 가량의 전시회에 참여했는데 경찰서에서 전시회를 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예술은 더 이상 특정계층의 전유물이 아니다. 사람이 갤러리를 찾아가 작품을 음미하는 것도 좋지만 작품이 사람을 찾아가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예술과 사람은 서로 가까이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숙희 작가도 "첫 개인전"이라며 "전시회에 찾아온 지인들이 처음에는 긴장한 얼굴이더니 경찰서 복도에 음악이 흐르고 직원들도 친절하게 대해 주셔서 경찰의 달라진 모습을 느끼겠다"고 말했다.

박명수 경찰서장은 “200여 문경경찰 가족을 대표하여 좋은 작품을 근무 공간 속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경찰서에서 개인전을 열어주신 세 명의 작가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수사과를 방문하여 조사받고 나오는 민원인들이 경찰서에 좋은 감정일 리가 없다. 그런데 막상 조사 받고 나와서 좋은 작품들이 복도에 걸려 있는 것을 보면 조금은 위로가 되지 않았을까, 범죄경력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 방문하는 민원인들에게 작품들이 작은 즐거움을 가져다 주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경경찰서는 작품 전시회 마지막날인 3월29일 경찰서장실에서 초대 작가 3명에게 감사장과 자체 발간 인문학책자인 ‘인문학산책’ 및 기념품을 전달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표했다.

[신아일보] 문경/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