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1월 은행 연체율 상승…전년比 0.03%포인트 상승
1월 은행 연체율 상승…전년比 0.03%포인트 상승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3.1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1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이 전월보다 상승했다.

이는 중소기업대출과 가계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이 올라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9년 1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45%로 전월 말 대비 0.05%포인트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해도 0.03%포인트 상승했다.

1월 신규연체 발생액(1조4천억원)이 연체채권 정리 규모(7천억원)보다 많아 연체채권 잔액(7조2천억원)이 8천억원 증가한 영향이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로 1개월 전보다 0.06%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연체율은 0.71%로 0.02%포인트 하락했지만, 중소기업 연체율은 0.57%로 0.08%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중 개인사업자 연체율은 0.36%로 0.04%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8%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0%로 0.01%포인트 올랐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7%로 0.05%포인트 상승했다.

곽범준 금감원 은행감독국 팀장은 “은행들이 연말을 맞아 연체채권을 대규모로 정리한 데 따른 기저효과로 연체율이 올랐다”며 “신규연체 발생 추이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