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손흥민, ‘60m 질주’ 시즌 15호 골…리그 3경기 연속 득점
손흥민, ‘60m 질주’ 시즌 15호 골…리그 3경기 연속 득점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2.1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스터시티전 후반 추가시간 쐐기포…토트넘 리그 4연승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EPL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2대 1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경기에 마침표를 찍는 득점을 올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15번째 득점이자 리그 11호 골을 기록했다. 레스터시티전에서만 5번째 득점이다.

페르난도 요렌테와 투톱으로 나선 손흥민은 전반 15분 상대 진영 페널티 지역에서 수비수의 다리에 걸려 넘어졌지만 심판은 되려 손흥민의 시뮬레이션 액션을 지적하고 경고를 줬다.

전반 33분 산체스의 선제골로 주도권을 쥔 토트넘은 후반 13분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위기를 맞는 듯했다.

그러나 골키퍼 로리스의 선방으로 실점하지 않은 토트넘은 5분 뒤 추가 골을 뽑아내며 승리에 가까워 졌다.

후반 31분엔 레스터시티의 제이미 바디가 골을 기록하면서 추격의 의지를 되살렸다.

한점 차 아슬아슬한 리드를 지켜내던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쐐기 골로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무사 시소코가 길게 올려준 공을 레스터시티의 윌프레드 은디디가 넘어지며 걷어내지 못했고, 손흥민은 이 틈을 타 하프라인 뒤에서부터 60m를 질주해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득점을 포함해 총 세 골을 넣은 토트넘은 레스터시티를 3대 1로 제압하고 승점 60점을 채워 3위 자리를 지켰다.

1위 리버풀과 2위 맨체스터 시티와의 승첨차이는 각각 5점과 2점이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