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반짝 아이디어와 기술 있다면 농식품 창업 어떠세요?
반짝 아이디어와 기술 있다면 농식품 창업 어떠세요?
  • 박성은 기자
  • 승인 2019.01.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7일까지 농식품 창업보육업체 신청·접수
164개사 선발…사업자금 최대 2000만원 지원
정부는 농식품 분야 예비창업자와 5년 이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2019 농촌현장 창업보육업체’ 164개사를 선발·지원할 예정이다. (사진=농식품부)
정부는 농식품 분야 예비창업자와 5년 이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2019 농촌현장 창업보육업체’ 164개사를 선발·지원할 예정이다. (사진=농식품부)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특색 있는 기술을 갖고 농식품 분야 창업에 관심 있는 예비창업자와 5년 이내 창업기업 164개사를 선정해 정부가 최대 2000만원 상당의 사업화자금을 지원한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농식품 창업 보육업체 지원사업은 농식품 제조·가공뿐만 아니라 농식품과 IT·기자재·바이오 등 타 산업과의 융복합 분야를 주제로 하는 5년 이내 창업기업과 예비 창업자도 신청할 수 있다. 농식품 창업보육업체로 선발되면 연차 평가를 통해 최대 5년 동안 사업화 자금과 전문가의 창업 컨설팅을 지원받게 된다.

농식품부는 지난해의 경우 18개사를 선발했으나 올해 농식품 창업기업의 높은 수요를 반영해 예비창업자 50팀·5년 이내 창업기업 114개 등 총 164개사를 선발할 방침이다.

지원 규모도 대폭 확대된다. 지난해까지 창업기업의 초기 사업화자금은 연간 1000만원(자부담 30%)까지 지원됐으나 올해부터 두 배 늘린 2000만원까지 지원된다. 선발된 기업은 창업 단계별 맞춤형 교육도 수강할 수 있다. 예비창업자 50팀은 연 600만원(자부담 30%)의 사업화자금과 전문가의 그룹별 창업 멘토링· 창업 전 공통교육을 지원 받는다.

이 외에 각종 네트워킹 프로그램과 함께 사업장 소재지에 따라 전국의 5개 농식품벤처·창업센터(A+센터)에서 관리를 받게 된다.

신청은 2월 17일 24시까지 농식품창업정보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신청 후 온라인 서류심사와 2월 말 인터뷰 심사, 3월초 발표 심사를 통해 지원업체가 선정될 예정이다.

박수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본 사업으로 지원받은 창업보육업체들은 지난해 매출액이 평균 30% 이상 증가하는 등 크게 성장했다”며 “특허를 보유하거나 관련 기술인증·확인을 받은 업체, 농식품 벤처, 창업 인턴제 수료자, 농식품 창업콘테스트 본선 이상 진출자 등은 가점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