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설 연휴 생활쓰레기 특별관리 대책 시행
경북도, 설 연휴 생활쓰레기 특별관리 대책 시행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9.01.2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설 연휴를 앞두고 도민과 귀성객이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3단계 생활쓰레기 특별 관리대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설 연휴가 시작되는 다음달 1일까지는 홈페이지, 전광판, 현수막 등을 통해 연휴기간 쓰레기 감량 및 분리배출을 사전 홍보하고 분리수거함과 음식물류폐기물 전용용기 등을 확대 비치하는 한편, 인적이 붐비는 고속도로 휴게소와 터미널 등을 대상으로 쓰레기가 적정 분리 배출되도록 사전 계도와 점검을 병행 실시한다.

또한, 설 연휴기간(2월2~6일)은 설 당일을 제외하고는 평상시와 다름없이 매일 쓰레기를 수거.처리토록 하고 도와 시군에 생활쓰레기 수거.처리 비상근무반과 기동 청소반을 편성.운영한다.

설 연휴가 지난 후(7~10일)에는 국토대청결 운동 추진으로 설 연휴 기간 동안 도로변 등에 버려진 쓰레기를 일시에 수거·처리해 도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박기원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우리 도민과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깨끗하고 즐거운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쓰레기 수거 처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가능 쓰레기는 분리배출하는 등 생활쓰레기 배출을 최소화하여 모두가 즐거운 명절이 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