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용인, ‘불법광고물 시민수거 보상제’ 21일부터 시행
용인, ‘불법광고물 시민수거 보상제’ 21일부터 시행
  • 김부귀 기자
  • 승인 2019.01.0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40일 앞당겨…세대당 月 30만원까지 지급

경기도 용인시는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온 시민에게 월 최대 30만원까지 보상금을 지급하는 ‘불법광고물 시민수거 보상제’를 오는 21일부터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 조기집행과 서민들의 소득보전을 위해 지난해 3월1일부터 시행했던 것에 비해 40일을 앞당겨 시행하는 것이다.

현행 시 옥외광고물 관련 조례는 시민에게 불법광고물을 수거할 수 있도록 하고 있고, 또 그에 대한 실비보상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보상금 지급 대상은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설치한 현수막이나 전신주·가로수·가로등·건물외벽 등에 무단으로 붙인 벽보, 도로 주택가 차량 등에 무단 살포된 전단과 명함 등이다.

단, 현수막(공공목적 현수막 등 제외)은 철거 전·후 사진을 찍어 증빙자료로 제출해야 한다.

이들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제출하면 가로형 현수막 1장당 1000원(세로형은 500원), 크기가 A4를 초과한 벽보는 100장당 5000원, A4이하는 100장당 3000원, 전단은 100장당 2000원(명함형은 500원)씩 보상한다.

보상금은 만20세 이상 시민에게만 지급하며, 세대당 하루 2만원, 월 30만원까지 지급한다. 환경미화원이나 공공근로자, 일자리 사업 참여자에게는 별도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시를 깨끗하게 만들고 부수입까지 얻을 수 있는 불법광고물 수거 보상제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