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기아차 美서 대규모 소송…“엔진 결함으로 화재 위험”
현대·기아차 美서 대규모 소송…“엔진 결함으로 화재 위험”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8.12.1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사옥 전경.(사진=신아일보DB)
현대자동차 사옥 전경.(사진=신아일보DB)

미국의 현대·기아자동차 차주들이 엔진 결함으로 심각한 화재위험이 있다며 대규모 소송을 제기했다.

dpa통신은 미 법률회사 헤이건스 버먼을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헤이건스 버먼은 "현대와 기아는 고객들에게 엔진 결함을 적극적으로 감췄을 뿐 아니라 그 결함이 심각한 안전 위험을 제기한다는 점을 밝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소송에서 문제가 지적된 차종은 2011∼2014년식 기아차 소렌토와 옵티마, 현대차 소나타와 산타페, 2010∼2015년식 기아차 쏘울 등이다.

한편 이번 집단소송을 대리하는 헤이건스 버먼은 앞서 폴크스바겐의 배출가스 사태 때 소비자 소송을 맡았고, 제너럴 모터스(GM)와 도요타와 관련한 사건도 맡아 상당량의 보상금을 얻어낸 바 있다.

hbjy@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