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재명 측 "김혜경 다음ID, 트위터 계정과 무관하다"
이재명 측 "김혜경 다음ID, 트위터 계정과 무관하다"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11.21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여론몰이식 정치수사 벌여… 반드시 책임 물을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논란과 관련해 "경찰이 여론몰이식 정치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2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문제의 트위터 계정에 등록된 g메일 아이디 'khk631000'과 똑같은 포털 다음(daum) 아이디가 경찰 수사착수 직후에 탈퇴 처리됐으며, 마지막 접속지는 이 지사의 자택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이 지사의 핵심 측근은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의 다음 아이디와 문제의 트위터 계정은 무관하다"면서 "마치 이 지사 집에서 증거가 발견된 것처럼 경찰이 흘려서 신상털이,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측근은 "고발인인 이정렬 변호사도 트위터 글 4만여건을 김혜경씨 혼자 쓸 수 있는지 갸우뚱하고 있는데 경찰은 그 부분부터 짚어야 한다"며 "개인정보와 수사 정보를 유출하면서 여론몰이식 정치 수사에 나선 경찰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질과 무관한 소모적인 논란만 증폭돼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며 "검찰에서 충분히 소명할 것이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포털 다음에 정확히 일치하는 'khk631000' 아이디가 과거 생성됐다가 올해 4월 탈퇴 처리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 시기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의 고발로 '혜경궁 김씨 사건' 수사가 막 시작된 때였다.

경찰은 이 아이디가 김씨와 무관한 제3자가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khk'까지는 모르되 5단위로 된 뒷부분 숫자까지 일치할 확률은 거의 희박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 아이디 개설과정에서는 중복확인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아이디의 소유주가 한 사람 이상 존재할 가능성도 없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치열한 법정공방이 예상되는 만큼 구체적인 수사결과에 대해선 비공개할 것"이라며 "특히 사건이 이미 송치된 시점에 수사 내용을 언급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