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G20 참석차 27일부터 해외 순방… 한미정상회담 추진
文대통령, G20 참석차 27일부터 해외 순방… 한미정상회담 추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11.2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아르헨·뉴질랜드 방문… 주요국과 양자회담
한미정상회담 추진… 북미회담 '중재자 역할' 박차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월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월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5박8일 일정으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이를 계기로 체코와 뉴질랜드를 방문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같은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을 밝혔다.

먼저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에 27∼28일 기착지로 체코를 방문해 총리와 회담하고 동포 및 진출기업 대표를 격려할 예정이다.

이어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아르헨티나를 방문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동포간담회 및 주요국 정상과 양자 회담 등을 한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번 G20 정상회의 주최국인 아르헨티나 대통령과는 14년 만에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내달 2∼4일에는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해 총독 및 총리와 만나고 동포간담회를 개최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G20 계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라 성사될지 주목된다.

김 대변인은 이날 "(G20 정상회의 계기에)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회담 개최를 미국 정부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양자 회담을 한다면) 시기를 고려했을 때 미국 정부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내년 1월에 한다고 얘기하는 만큼 이를 준비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하고, 의견을 나눌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지난 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과 만나 "북한과 좀 더 긴밀히 소통하고 대화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 같은 언급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소통을 강화해 눈앞에 닥친 북미 간 2차 정상회담과 고위급회담의 성과를 추동해달라는 의미로 풀이됐다.

이에 따라 한미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문 대통령은 내년 초 2차 북미회담을 앞두고 북미간 신경전이 첨예해지는 상황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을 중심으로 주요국들 간 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라 동북아 정세 변화에 있어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추진 중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